posted by 신바람홍박사 2016.05.31 23:23

 

2016.5.12 개봉한 한국영화 [곡성]을 롯데시네마 영화관에서 봤습니다.

 

20세기 폭스코리아 나홍진 감독의 [곡성] 미국 할리우드

 

 

영화사인 20세기 폭스사에서 제작/투자/보급되어 놀랐습니다.

 

 

폭우 내리는 날 파출소 직원인 종구는 집에서 자는데 의문의 살인 사건 현장에 나오게 되며

 

연쇄 살인 사건의 시작을 알리는데요.

 

 

배우 곽도원(경찰 종구)이 웃긴 스토리와 극중 딸인 효진이와의 황당한 트러블 재밌는 장면도 나왔지요.

 

연쇄 살인 사건의 원인은 야생 버섯을 먹고 몸이 이상해 져서 살인 사건의 원인 결과를  경찰의

 

 

발표가 나는데 점점...미스터리 하게 같은 마을 깊은 산 골짜기에 홀로 사는 일본 외지인의

 

 

수상적은 행동에 동네 사람이 목격하는게 나오며 충격적인 장면에

종구의 딸 효진이가 아프자 무당인 일광(황정민)이

깜짝 출연해 굿하는 장면이 나와 황당 했습니다.

 

일광이 일본인인지 한국 무당인지 햇갈 정도의  모습에

 

영화 보는중 웃기고 황당 했습니다.


갑자기 등장하는 황정민 무당..
흰색 무쏘 타는 남자 무당 일광 욕도 잘해요~ ^^

굿은 잘 배운거 같아요!
 


마을에 끔찍한 살인사건 생길 때 마다 등장한 외지인 일본남자

종구의 동료 직원과 외지인의 산 골짜기 집에 찾아 가서 방안에 신당을 차린 것에 놀라

딸이 아프자 찾아가서 집안을 난장판을 내고 외지인은 협박하는 장면이 나오죠..



 


살인 사건마다 피의자 몸에 나타난 피부 조직 귀신들린 듯한 표정과 이상한 행동에

누가 저주를 내린건지 의문이 듭니다.
 


종구는 딸이 아프고 이상한 행동을 하자

목격자인 무명(천우희)를 만나기도 하는데

외지인과 일광의 엇갈린 진실을 듣게 되고

뭔가에 겁에 질려 짐 싸서 도망가는 일광과

종구는 동네  친구들과 외지인을 죽이려고 쫓아가며

끝내 효진이는 엄마와 할머니를 잔혹하게 살해하여

종구의 마음을 아프게 합니다.

종구의 동료  교회 목사인 동생이 낫을 들고 교통사고로 죽은 외지인을 찾아가는데

집이 아닌 동굴이였습니다.

심야에 본다면 정말 살 떨리는 모습에 무섭습니다.
 

 

영화가 정말 반전이 생기 장면이 나와 계속 봐야 이해가 됩니다.

의문이 가득한채 마무리가 된 곡성의 2탄이 나오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최신 영화 예고 보기

고전 영화 자료실

기혼자 남녀 만남 사이트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신바람홍박사 2015.12.22 21:29

 


영화관에 가서 상영 예정작 전단지를 보다가 2015 2015.10.08 개봉하는 [마션]The Martian 입니다.

줄거리를 보면 식물학자가 화성에서 홀로 고립되어 생존하며 모험을

보여주는 감동 적인 이야기라고 적혀 있네요.

위사진은 소설 마션의  저자인  앤디 위어 입니다.

깔끔하게 잘 생겼습니다.^^


원제 The Martian 이며 앤디 위어가 직접 쓴 소설 입니다.

 출간 즉시 전 세계 서점가에서 베스트 셀러라 나오네요.

대형 마트 서적에서도 마션이 [뉴욕타임즈 베스트 셀러]로 올려져 있는걸 봤습니다.

실제 책을 넘겨 보니 저자 소개와 내용이 글자  많은 소설 책이더군요.

2015.10.08 개봉후 며칠 지나서 롯데시네마 영화관에서 봤습니다.

원작 소설을 영화로 보니 감동 입니다.


[마션]The Martian, 2015 주인공 마크 와트니(맷 데이먼) 입니다.

영화 줄거리를 설명 합니다.

식물학자이자 기계공학자인 우주비행사 마크 와트니는 화성 탐사의 세 번째 계획인 아레스 3 탐사에

참여해 동료들과 함께 화성 표면에 성공적으로 착륙한 후 탐사 기지를 짓고 본격적으로 탐사에 나섭니다.



하지만 단 엿새 만에 예기치 못한 모래 폭풍이 휘몰아치면서

탐사는 중단되며 궤도로 복귀하라는 항공우주국의 지시가 떨어집니다.

폭풍 속도가 화성 상승선의 한계를 벗어 나리라는 예측이 나오는 가운데 다른 탐사 대원들은 서둘러 복귀에 나서구요.



갑작스런 사고가 나며 대피 과정에서  마크 와트니는 황무지인 화성에서 죽음의 위기를 겪고 홀로 고립 됩니다.

마크의 생체 신호가 멈춘 것을 확인한 동료들이 그가 죽었다고 생각하고 화성 표면을 떠나고,

마크는 어딘가로 떠날 수도, 지구에 구조 요청을 할 수도 없는 상태로 아무도 없는 화성에 홀로 남겨 집니다.

 삶을 포기할 수 없는 상황이 나옵니다.

 


 



식물학자/기계공학자인 우주(화성)탐사 대원 마크 와트니는  굶어 죽지 않기 위해

과학적 지식을 활용 합니다.

탐사 기지내에 감자를 키울 생각하고 자신의 분비물(대변)을 거름으로 해서

생존하기 위해 물도 필요하고 감자를 키울 때 필요한 물을 공급하기 한 방법을 연구하는

마크 와트니.....가연성이 높은 수소를 가열 시켜 폭발의 위험과 수많은 시행 착오를 겪은 후

수소를 가열 시켜서 수증기가 생기면 모아서 감자 밭에 물을 공급해 감자를 키워서

  감자로 된 여러 가지 종류의 요리를 하여 먹는 모습이 나오거든요.^^

 식물학자의 생존 방법이네요.

생존 방법중에 식량이 꼭! 있어야 되는 법입니다!

당장 먹을게 없으면 만들어라 찾아라! 연구하라!


 

 


 


화성에 홀로 고립 되어 언제 어떻게 될지 모를 자신의 모습을 동영상으로 촬영해서 보관 합니다.
즉....고립된 상황에서 기록을 남기기 위해 일지를 쓰는 장면이 자주 나옵니다.

 

 


탐사 기지내 벽에 하루 하루 생존 날짜를 마크 와트니가 직접 기록을 남기는데요.

정신력/생존력 대단하게 느껴집니다.

 

 


화성에서 생존과 동시 탈출 하려고 탐사 장비와 끈질긴 노력이 계속 됩니다.

긍정적 사고와 유머 감각을 타고 난 그의 끈질긴 모험은 계속 됩니다.


또한....구조 요청을 하기 위해 지구와의 교신을 시도합니다.

 

 


마크를 화성에 홀로 남겨두고 지구로 되돌아가던 탐사대원들이 생각을 바꿔서

마크를 구조 하기 위해 중국의 도움으로 다시 화성으로 되돌아가는데요.



마크도 지구에 있는 아내와 아들을 보고 싶어서....



 화성에서 탈출을 준비 합니다.


그러나 구조대와의 거리는....

225,308,160km


마크도 화성에서 탈출 장비를 통해 화성을 떠나  구조대와의 극적인 만남

정말 감동적 영화입니다.

소설을 원작으로 한 SF 모험 영화인데

생존하려고 어느 한 식물학자 + 기계공학 과학자 영화속 주인공 마크 와트니에게  정말 배울게 많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신바람홍박사 2015.04.17 21:14

 

 

 

 

 

 


2014년 12월 17일에 개봉한 국제시장 입니다.개봉 후 tv와 인터넷으로 보니

관객수가 엄청난 걸 보고 영화관 가서 입구 전단지 잠깐 보고 영화를 봤습니다.

1950년 한국 전쟁중 부산으로 피난 온 다섯 식구들이 전쟁중 헤어진 아버지를 대신해

가장이 되어야 하는 덕수(황정민)등장 합니다.

그때 그 시절, 가족을 위해  살아온 우리들의 아버지 이야기가 나오는 눈물 날 정도의

 

감동적인 영화 입니다.

영화관엔 정말 다양한 연령대의 관객들이 와서 영화를 봤습니다....

웃기기도 하고 재밌고 우리 시대 꼭! 봐야 할 가족 영화라고 추천 합니다....

감동 윤제균 감독인데 정말 잘 만든 한국 영화라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등장하는 배우는 황정민/김윤진/오달수/정진영/장영남/라미란/김슬기/이현

김민재/태인호/황선화/엄지성/장대웅/신린아/이예은/최재섭/황인준/엄보용


정영기/유정호/맹세창/홍석연/최 스텔라 김/고윤/남진복/박선웅

 

배우 모두가 가족 같은 연기를 잘 해 그동안 본 한국영화중 감동적으로 봤습니다....

영화보고 꽃분이네 가게가 있는 부산 중구 신창동 [국제시장]으로 갔습니다.

꽃분이네 간판이 걸린 가게를 봤는데

악세사리 잡화를 팔던데요.가게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는 사람들과

물건을 사려는 사람들 많이 보였습니다....

오랜만에 부산 갔는데 국제시장과 붙어 있는 옆 동네 부평동 [깡통시장][족발 골목]도 둘러보고요.


국제시장내 먹자 골목(충무김밥/잡채/오징어무침/만두/팥죽/어묵) 남포동 BIFF 광장에

오래된 부산극장과 새건물 대영시네마 영화관이 있더라구요....

영화관 앞에서 부터 길거리 노점에 씨앗 호떡 1개 1000원 하던데 먹으니 맛나네요~와플도 맛있어요!! ^^

/자갈치/용두산 공원도 올라가고 정말 부산은 둘러볼 곳이 많습니다.

가본곳이 평일에도 사람 많은곳이라 활기차고 사람 사는 세상이로구나 느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